그림처는 사는 김지희 책으로 만나다



남은 삶을 결정짓는 20대의 모든 순간은 가치 있다!


SEALED SMILE’로 억압된 현대인의 미소를 포착한 눈물과 미소의 화가 스물아홉 김지희의 에세이『그림처럼 사는』. 치열한 만큼 열정적인 저자가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로 바라본 인생의 단상을 그린 책이다. 스물아홉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티스트로 성공하기까지 겪었던 아픔과 상처, 극복과 치유의 과정을 오롯이 담아냈다. 그림이라는 하나의 세계에 삶을 던졌던 눈부신 20대, 가치에 목말라했고 지금도 그러하기에 충분히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저자의 20대를 돌아본다. 때로는 외로웠을지언정 아까운 시절이 나태와 안주로 물드는 것을 거부했던, 늘 깨어 있는 정신으로 궁극의 가치를 위해 붓을 움직였던 시간들을 돌이켜보며 20대의 날들을 깊이 사랑해보고자 하는 저자의 이야기는 넘어지고 더디 가도 매일 새로운 햇살에 눈을 뜨는 20대들에게 인생에 대한 깨달음을 전해준다.<참고>
.
.


<나의 생각>

갓 20살이 되었을때 학교 과제를 위해 찾았던 작가님의 에세이 집 이었습니다. 그때 다가온 작품은 저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어린 아이처럼 해맑게 웃고 있는 이 그림이 처음 봤을때 인상적이었지만 그 내면을 알고

나의 아픔은 무엇인가 되돌아보게 되는 책이었습니다. 그리고 사회적으로 생활하면서 웃음으로 내비치는 얼굴뒤에 울고 있는 나의 모습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도 그런 비슷한 경험을 공유하는거 같아 안도감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솜사탕 같고 소녀시대 트윙클이라는 노래가 생각이 나는 작품 seald smile 거짓 웃음이라는 그림이 아름답지만 

고민이 많은 현재 20대들의 얼굴의 모습은 아닐까, 흔히 페르소나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말이다. 그리고 지희 작가님의 저서인 '겨울의 미술관에서 봄을 기다린다' 라는 책을 빌려봐야겠습니다. 

그리고 나의 나이 27살이 되어 그때와 다른 시각으로 읽다보면 작가님의 작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더 넓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